광고문의 02-724-7792

'삼성전자서 기밀 자료 유출' 前삼성전자 부사장 구속영장 재청구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의 미국 내 반도체 생산 시설 투자에 약 9조 원의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직원들이 오가고 있다. 2024.04.16. xconfind@newsis.com /사진=조성우
삼성전자 내부 특허 유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삼성전자 IP센터장(부사장)에 대해 추가 수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정보기술범죄수사부(부장검사 이춘)는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안 모 전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이날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안 전 부사장은 삼성전자를 퇴사한 이후 특허관리기업(NPE)을 설립한 뒤 2021년 삼성전자 내부 직원으로부터 유출한 기밀자료를 이용해 미국 법원에 삼성전자를 상대로 한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아울러 한국과 미국, 중국 특허법인으로부터 삼성디스플레이의 사내 특허 출원 대리인 등에 선정시켜주는 대가로 수년간 약 6억원을 챙긴 삼성디스플레이 전 직원 이모씨도 배임수재 등 혐의로 함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안 전 부사장은 지난 1월, 이씨는 지난 달 각각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