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조민 오늘 부산대 의전원 입학취소 재판 출석…"숨지 않겠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장녀 조민씨가 지난 2월6일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직접 얼굴을 드러내고 공개인터뷰를 했다. /사진=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16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허가 취소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직접 출석한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지법 행정1부(부장판사 금덕희)는 이날 오후 2시 조씨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취소 처분에 대한 취소소송의 증인신문을 진행한다.

조씨는 원고 측 신청으로 증인신문에 참석한다. 조씨가 부산대 입학 관련 재판에 출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씨 측은 지난 변론기일 당시 조씨의 법정을 두고 신변보호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재판부는 "형사사건이 아닌 데다 원고 측이 원해서 진행하는 증인신문인 만큼 신변보호는 필요 없다고 판단된다"며 "다만 조씨가 재판을 마치고 퇴정할 때는 법정 분위기를 보고 법원 직원이 동행해 다른 통로로 퇴정하는 방법 등을 고려해보겠다"고 밝혔다.

조씨는 지난달 6일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국 딸이 아니라 조민으로 당당하게 숨지 않고 살고 싶다"며 얼굴을 공개한 뒤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상을 공개해 왔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 측 지지자들 50여명이 이날 낮 12시부터 부산지법 앞에서 '부산대 의전원 입학취소 무효 촉구' 집회를 연다.

부산대는 신입생 모집요강에 허위서류를 제출할 경우 입학을 취소할 수 있다는 조항을 근거로 지난해 4월 조씨의 의전원 입학허가 취소처분을 결정했다. 조씨는 부산대의 결정 직후 입학취소 효력을 중단해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을 제기했다. 법원은 조씨의 신청을 받아들여 본안소송 선고일 후 30일까지 입학허가 취소처분 효력을 정지했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