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검찰, 이재명 기소…대장동 4895억 배임·성남FC 133억 뇌물 혐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이 '대장동·위례 개발 특혜 의혹', '성남FC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22일 기소했다. 2021년 9월 대장동 관련 의혹 수사 착수 이후 1년 6개월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3부(부장검사 엄희준·강백신)는 이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과 이해충돌방지법과 옛 부패방지법 위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 등으로 이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다.

이 대표는 성남시장이었던 2013년 위례신도시 사업 내부 비밀과 2014년 대장동 개발 내부 정보를 측근들과 유착관계이던 남욱 변호사 등 민간업자들에게 알려주고 사업자 선정 등의 특혜를 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대표가 대장동 사업에서 4895억원의 배임을 저질렀다고 공소장에 적시했다.

이 대표는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네이버와 두산, 차병원 등 관내 기업들에게 인허가 사안 등 청탁을 들어주는 대가로 성남FC에 총 133억5000만원을 공여하게 하거나 요구한 혐의(제3자 뇌물) 혐의도 받는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