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이재명, 선거운동 둘째날 재판 출석 "귀한 시간에 출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관련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등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10 총선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29일 법원에 나왔다.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대장동·성남FC·백현동 사건 관련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서다. 이 대표는 현 상황이 정치 검찰이 노린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21분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김동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대장동·성남FC·백현동 관련 배임·뇌물 등 혐의 재판 출석을 위해 법원에 도착했다.

이 대표는 우산을 쓰고 차에서 내려 "선거 하루 전까지 (재판)기일이 잡혀 있는데 입장 부탁드린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잠깐 멈춰 섰다.

이 대표는 "아쉽긴 하지만 법원 결정을 존중해서 13일의 선거 기간 중 정말 귀한 시간에 법원에 출정했다"며 "이것 자체가 검찰 독재 국가의 정치 검찰이 노린 결과가 아니겠는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재판받는 이 아까운 시간만큼 그 이상으로 우리 당원과 지지자, 국민 여러분께서 4월10일 정권의 이 폭주와 퇴행을 심판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을 포함, 4·10 총선 대장동 사건 재판에 총 세 차례 출석해야 한다. 이 대표 측은 지난 기일에 선거운동 기간 재판 출석 요구가 부당하다는 취지로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정치 일정을 고려할 수 없다며 다음 달 2일과 9일에도 재판 일정을 잡아뒀다. 이 대표가 불출석할 경우 구인장을 발부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2일 이 사건 재판에 지각한 데 이어 19일에는 아예 출석하지 않았다. 이에 재판부는 강제 소환을 고려하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 대표는 2010년~2018년 경기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면서 민간사업자에게 사업 정보를 제공하는 등 특혜를 줘 이익 7886억원을 얻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민간업자에게 유리한 사업구조를 설계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4895억원 손해를 끼친 혐의도 있다. 네이버 등 일부 기업에 토지 용도변경 등 특혜를 주고 성남FC에 133억원의 후원금을 내도록 한 혐의도 받는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