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역대 최대 '6조원대 철근 담합' 7대 제강사 임원 7명, 오늘 구속심사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사진=뉴스1

역대 최대 규모의 조달청 철근 담합 의혹을 받는 7대 제강사 임원들의 구속 여부가 2일 결정된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와 오후 2시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이 청구한 7개 제강사 임원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7대 제강사는 현대제철, 동국제강, 대한제강, 한국철강, 와이케이스틸, 환영철강공업, 한국제강 등으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조달청 철근 공공입찰 과정에서 미리 입찰 가격과 낙찰 물량을 합의하는 등 담합해 6조원대 매출을 올렸다는 혐의를 받는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현재까지 담합을 통해 7대 제강사가 올린 매출은 6조 8442억원에 달한다. 이는 역대 조달청 관급 입찰 사상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7개 제강사가 비슷한 시기 민간 건설업체 입찰 등 다른 사업에서도 전방위적으로 담합을 이어왔다는 정황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공정거래위원회 고발로부터 시작됐다. 공정위는 지난 8월 제강사들이 담합으로 5조 5000억원대 매출을 올렸다고 판단해 과징금 2565억원을 부과하고 법인과 임직원 9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공정위 고발을 토대로 지난달 12일 7대 제강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A 전 현대제철 부사장 등 임직원 수십여 명을 불러 조사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