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민주당 돈 봉투' 의혹 수사 검찰 "가장 민주적이어야 할 선거 본질 훼손"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사안의 엄중함을 생각하고, 어느 사건보다도 공정하게 수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일 전대 금품 의혹과 관련해 "증거와 법리에 따라 사안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사건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성만·윤관석 의원은 최근 검찰이 무리한 수사와 구속 시도를 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이에 검찰 관계자는 "'이게 구속될 사안이냐'고 검찰 수사를 폄훼하는 발언을 하는데, 영장 청구된 의원들은 특정 후보를 당 대표로 당선시키기 위해 금품 살포를 기획하고 관련 자금을 제공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매직·매표 행위로 헌법상 제8조 2항에 명시된 것처럼 가장 민주적이어야 할 선거의 본질을 훼손했다"며 "대의제 민주주의의 기반을 훼손한 중대한 범죄를 저지른 혐의다. (저희는) 사명감을 가지고 엄정히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검찰은 수사 범위가 '송영길 캠프' 밖으로 확장될 가능성을 언급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하고 있는 (주요) 범위는 2021년도 민주당 당 대표 선거 때 '송영길 캠프'에서 일어난 금품 살포 범행"이라며 "그러나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다 살펴보겠다는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현재 송영길 캠프에 속해 있던 윤 의원이 경쟁 후보 캠프에서 금품을 뿌린다는 정보를 접하고 돈 봉투 살포 계획 세우고 착수한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은 윤 의원과 이 의원에 대한 영장 청구서에 '윤관석은 경쟁후보 캠프에서 자당(민주당)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금품을 제공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적시했다.

이어 '그러자 지지층의 이탈을 막고 송영길에 대한 지지의사를 외부적으로 표출하지 않은 의원들이 본인 지역구 소속 선출대의원 등에게 송영길 지지의사를 전파하도록 하기 위해 현금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인식하게 됐다'고 했다. 당시 당 대표 경쟁자는 홍영표·우원식 의원이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