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민주노총 탈퇴 강요·검찰 수사관 뇌물' 혐의 기업인 구속영장 청구

자회사 직원들에게 민주노총 탈퇴를 종용하고 검찰 수사관에게 향응을 제공, 내부 수사 정보를 받은 혐의로 황재복 SPC 대표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제3부(부장검사 임삼빈)는 27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뇌물공여 혐의로 황 대표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황 대표는 2019년 7월~2022년 7월 SPC그룹 계열사인 PB파트너즈에서 특정 노동조합의 조합원들에게 노조 탈퇴를 종용하고 승진 인사에서 불이익을 준 혐의를 받는다. 또 사측에 친화적인 조합원 확보를 지원하고 노조위원장이 사측 입장에 부합하는 인터뷰나 성명서 발표를 하게 한 혐의도 적용됐다.

황 대표는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검찰수사관으로부터 압수영장 청구사실과 내부 검토보고서 등 각종 수사정보를 제공받고 그 대가로 수백만원의 향응을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