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자 "외부압력 막아내 소신껏 일하겠다"

[과천=뉴시스] 최진석 기자 =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28일 경기 과천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4.28. myjs@newsis.com /사진=최진석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7일 "외부의 압력을 막아내 공수처 검사들이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소신껏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공수처장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공수처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켜내 고위공직자의 부정부패를 척결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후보자는 "공수처느 출범 이래로 한 번도 검사와 수사관 정원 전체를 채운 적이 없다"며 "공수처에 접수되는 대부분의 사건은 국민적 관심 사안이 되는 고위공무원 부패범죄 등임에도, 작은 조직으로 인해 격무가 반복되고 검사·수사관의 짧은 임기와 연임제도라는 제도적 한계로 인해 구성원의 잦은 이직이 발생하고 조직의 불안정성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입법을 통해 지원해주시는 것이 필요하지만 그 이전이라도 열심히 일하는 우수한 수사인력이 긍지를 가지고 일할 수 있는 안정적 인사와 조직시스템, 직장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가의 고위공직자에 대한 부정부패 수사는 검찰·경찰 등 여러 형사사법기관과 협력이 필요하다"며 "다른 반부패기관들과 관련 법령 정비나 업무 시스템 개선을 추진하고, 수사기관 등을 직접 방문해 여러 협업방안을 함께 고민하겠다"고 했다.

오 후보자는 "제가 공수처를 이끌어 가기에 부족함이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저에게는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는 공수처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가 있다. 공수처장으로서 봉사할 기회를 주신다면 혼신의 힘을 다해 국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모습의 공수처를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이날 인사청문회에선 공수처가 수사 중인 해병대 채 상병 사망사건과 관련한 수사외압 의혹이 핵심 쟁점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오 후보자가 딸에게 빌려준 전세보증금 3000만원 차용증을 뒤늦게 작성한 경위, 오 후보자의 딸이 어머니로부터 경기 성남 재개발 예정지 땅을 주변 실거래가보다 낮은 가격에 사들였다는 의혹 등도 검증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오 후보자를 2기 공수처장 후보로 지명했다.

오 후보자는 경남 산청 출신으로 서울대 독문과를 졸업했다. 1998년부터 2017년 변호사 개업 전까지 20년 가까이 판사 생활을 했다. 서울중앙지법 판사, 서울고법 판사, 헌법재판소 파견 등을 거쳐 울산지법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부장판사로 일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