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영상]오동운 공수처장 첫 출근…"채상병 사건, 차질 없도록 챙기겠다"

오동운 신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2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첫 출근하며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영상=양윤우 기자
오동운 신임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22일 '채 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 차질이 없도록 잘 챙기겠다고 밝혔다.

오 처장은 이날 경기 과천시 공수처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빨리 보고받고 업무에 차질이 없게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처장은 '대통령도 성역 없이 수사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 "아직 사건에 대해 보고받지 않아서 말씀드릴 순 없다"며 "(인사청문회에서) 원칙론적으로 그런 말씀을 드렸다. 공수처의 여러 가지 조직이 생겨난 맥락에 부합하게 성실하게 수사를 해나갈 생각"이라고 했다.

오 처장은 앞서 '필요하면 윤석열 대통령도 소환할 수 있냐'는 질의에 "구체적으로 진행되는 사건에 대해 답을 내릴 수 없지만 일반론으로는 동의한다"고 말했다.

신임 공수처 차장 인선과 관련해선 "유능한 분을 모시자는 게 제 생각"이라며 "'처장이 심혈을 기울여서 발굴했구나'라는 칭찬을 받을 수 있도록 훌륭한 차장을 꼭 모시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대통령과 가까운 검사 출신 인사를 차장으로 앉힐 것이란 지적에 대해서는 "직역을 따지는 것은 아니고 수사 역량 관점에서 훌륭한 분, 저의 부족한 부분을 잘 보충할 수 있는 분을 모시려 한다"고 했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차장은 처장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오 처장은 "공수처가 여러 미흡한 점도 있겠지만 국민을 마음으로부터 섬기고 성과로 보답하고 국민으로부터 꼭 3년 내에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처장으로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과천=뉴스1) 이재명 기자 = 오동운 신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2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첫 출근하며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4.5.2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과천=뉴스1) 이재명 기자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