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취임 1년 한동훈 "비판해주시는 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과천=뉴시스] 정병혁 기자 =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취임 1주년인 17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05.17.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취임 1주년 소회로 "저를 비판해 주시는 분들께도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17일 출근길에 정부과천청사 소재 법무부 청사 앞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 같이 말했다.

한 장관은 "법무부의 일은 국민의 안전과 권익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저는 1년 전 처음 (장관 일을) 시작할 때 이걸 참 하고 싶었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잘하고 싶다. 많이 부족하지만 잘 해보겠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 못지않게 저를 비판해주시는 분들께도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한 장관은 '어떤 점이 부족했느냐'는 기자 질문에 "정부가 낸 법안 중 아직 제대로 국회를 통과하지 못한 게 있다"며 "제가 국민 여러분께 설명이 부족한 점도 있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국회를 설득하는 것이 저희의 기본업무이기 때문에 차분한 마음으로 잘하겠다"고 했다.

참여연대가 이날 '검사의 나라, 이제 1년' 보고서를 발간한 데 대해서는 "누구라도 자기주장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주전 선수가 심판인 척해서 국민을 현혹하는 것이 문제라는 말씀"이라고 했다.

참여연대는 지난 10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 1년을 맞아 보고서를 내고 정부를 비판했다. 1년 간 사회가 퇴행했다고 하면서 그 책임자로 8명의 공직자를 뽑았는데, 한동훈 장관도 포함됐다. 참여연대 홈페이지 설문조사 결과 한 장관이 퇴출해야 할 공직자 1위였다. 참여연대는 '검수원복' 시행령 시행, 검사들의 법무부 요직 배치 등을 한 장관의 실책으로 꼽았다.

한 장관은 이 같은 참여연대 입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하며 설전을 벌였다. 시행령은 범죄 수사를 원활히 하기 위함이라고 했다. 한 장관은 "왜 특정 진영을 대변하는 정치단체가 중립적인 시민단체인 척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