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돈 봉투 의혹' 윤관석 12시간 검찰 조사 후 귀가…현역의원 줄소환 예고

지난 11일 오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관석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뒤 무소속이 된 윤관석 의원을 소환해 12시간 넘게 조사했다. 이번 의혹과 관련해 현역 의원이 검찰에 출석한 것은 같은 당에서 탈당한 이성만 의원에 이어 두번째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22일 오전 10시쯤 윤 의원을 정당법 위반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 지난 19일 이 의원을 공개 소환한 지 3일만이다.

윤 의원은 이날 밤 10시40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은 채 귀가했다.

검찰은 윤 의원을 상대로 2021년 4월 민주당 전당대회 직전 자금의 조달 경위와 돈봉투 전달 정황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 등과 공모해 송영길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현역 국회의원들에게 총 6000만원을 살포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에 따르면 윤 의원은 강 전 협회장에게 기존 지지세를 유지하기 위해 돈을 뿌릴 필요가 있다고 지시·권유했다. 윤 의원은 같은 당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으로부터 각각 300만원이 담긴 봉투 10개를 전달받아 현역 의원 10명에게 교부한 혐의도 받는다.

이번 수사 발단이 된 이른바 '이정근 녹취록'에는 강씨가 이 전 부총장에게 "관석이 형이 '의원들을 좀 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얘기하더라"고 말한 대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구속된 강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의원들에게 전달된 돈봉투는 알지 못한다며 윤 의원을 책임자로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의원이 "사건 관련자의 진술에만 의존한 검찰의 야당탄압 기획 수사"라고 혐의를 부인하면서 검찰이 사안의 중대성 등을 들어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국회 회기 중 현역 의원을 대상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될 경우 국회의 체포동의가 필요하다.

윤 의원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금품을 전달받은 것으로 특정된 민주당 현역 의원들의 소환이 뒤따를 전망이다. 최종 수혜자로 지목된 송 전 대표의 소환조사도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송 전 대표 주거지 압수수색 당시 영장에 송 전 대표와 윤 의원이 공모 관계라고 적시했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