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검찰, '가짜 최재경 녹취록 관여' 김병욱 의원 보좌관 소환 조사

/사진=김현정

'대선 개입 여론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 대선 국면에서 '가짜 최재경 녹취록' 보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의 보좌관을 소환해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대선 개입 여론조작 사건 특별수사팀(팀장 강백신 반부패수사1부장)은 16일 보좌관 최모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 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최씨는 이날 오전 10시쯤 검찰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나는 결백하다"며 "김 의원은 전혀 이 사건과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어 '녹취록 외부 유출에 관여한 바 있냐' '유출 과정을 알고 있냐'는 질문에는 "자세하게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검찰은 최씨가 인터넷매체 '리포액트' 허재현 기자와 공모해 2022년 3월1일 윤석열 대통령이 '대장동 브로커' 조우형씨의 수사를 무마해줬다는 취지의 허위 보도로 윤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본다.

당시 허 기자는 조우형씨의 사촌 이모씨가 최재경 전 대검찰청 중수부장과 나눴다는 대화 녹취록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윤석열 당시 대검찰청 중수2과장이 부산저축은행 사건에서 조 씨의 역할을 알고 있었다는 이씨의 주장에 최 전 중수부장이 맞장구쳤다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검찰은 녹취록의 최 전 중수부장이 사실은 최씨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녹취록이 조작됐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0월 최씨의 국회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