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검찰, '尹 허위보도 의혹' 뉴스버스 전 대표 소환조사

서울중앙지검/사진=뉴스1

대선 전 허위보도로 윤석열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인터넷매체 뉴스버스 대표를 지낸 신모씨를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대선개입 여론조작사건 특별수사팀(팀장 강백신 부장검사)은 22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신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씨는 김만배씨가 최대 주주인 화천대유자산관리 고문을 지냈다. 검찰은 지난달에는 이진동 뉴스버스 대표를 소환 조사하기도 했다.

검찰은 신씨에 대한 소환 조사를 통해 뉴스버스 보도에 김씨가 관여했는지, 실제 김씨의 후원이 이뤄졌는지 등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윤 대통령이 2011년 대검 중수부 검사로 근무할 때 대장동 대출 브로커로 지목된 조우형씨를 봐주기 수사했다는 대선 직전 언론 보도가 허위라고 보고 수사 중이다.

뉴스버스는 2021년 10월 기사를 통해 당시 대검 중수부가 조씨 계좌 추적을 해놓고도 입건하지 않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뉴스버스는 기사에서 수사 무마 근거로 조씨의 경찰 수사 진술과 대장동 초기 사업자 이강길씨의 인터뷰 내용을 언급하며 조씨가 부산저축은행의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별도 처벌을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이진동 대표가 해당 보도에 앞서 김씨와 사전 접촉하고, 기사가 나오는 과정에 김씨가 관여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